지속 가능성을 실현하는 시계

태양 에너지로 움직이는 Junghans 태양광 시계.

Chasing the Best Time

The limited 1972 Competition models in stainless steel and white gold carry an entire century of fascination for sport and time with them.

Junghans strengthens their management

Following last year’s 160th company anniversary and the recession of the pandemic, Junghans are now set to make further investments in technology at their Schramberg site, as well as towards the development of international markets and new business areas. Moving forward, Matthias Stotz and Hannes Steim will lead the Junghans management team in dual executive roles to both strengthen the company and to expedite strategic expansion. Positive earnings have been posted for every financial year since the takeover by Schramberg’s entrepreneurial Steim family in 2009.

FORM의 요인, 정통성

Junghans, 모던함과 편안함을 기반으로 Junghans만의 토대와의 연결을 재해석하여 FORM 모델을 새롭게 선보이다.

max bill MEGA Solar awarded as the best watch

Junghans wins INHORGENTA AWARD 2022 for
Retailers Choice – Best Watch.

디테일에 대한 물음

Junghans의 새로운 Meister Chronoscope,
스포티한 역동성과 정교한 미학을 결합하다.

아름다움과 실용성의 조합

친숙한 디자인, 그러나 새로운 일상: Junghans, 향후
모든 손목시계에 특별한 볼록 사파이어 크리스탈 적용.

Junghans reveals positive closing accounts again for the year 2021

The 160-year anniversary, greater investments in digitalisation and in their headquarters in Schramberg, as well as increased customer demand for high-quality products lends perspective to profit losses caused by the pan-demic. Indeed, Uhrenfabrik Junghans were even able to register growth in select international markets – demonstrating a small profit in the second year of the coronavirus.

섬세함의 대명사

Junghans의 Meister fein Automatic - 두 가지 약속.

정교함과 타이밍을 향한 열정

독일을 대표하는 스키 챔피언 Karl Geiger가 Junghans의 브랜드 홍보 대사 장기 계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올해의 스키 선수로 선정된 Karl Geiger와 Junghans는 더욱 긴밀한 협업을 이어 나가게 되었다.

슈람베르크에서 세계로

슈람베르크에서 제조된 Meister: 이번 역사적인 160주년을 기념하여 Uhrenfabrik Jung-hans의 고향을 사랑하는 마음이 담긴 한정 특별 에디션 3가지를 선보입니다.

밝고 따뜻하게 - 그때처럼 지금도

Junghans와 Max Bill의 협업은 65년 전 주방 시계를 함께 제작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이제 고전이 오리지널 디자인으로 돌아왔습니다.
1 시작 3